Hoppa till sidans innehåll

Följ sidan "Gästbok"

Fyll i namn och e-postadress nedan för att följa denna sida. Ett e-postmeddelande kommer då att skickas till dig när något nytt publiceras på sidan.

Gästbok


 Skriv ett nytt inlägg i gästboken
18 november 2019 13:49 av https://kccibook.com/thenine

https://kccibook.com/thenine

“정말 그래도 되는 겁니까?”

제안을 받아들이는 즉시, 당연히 왕성에 발이 묶여버릴 줄 알았던 김선혁으로서는 왕녀의 말이 의외일 수밖에 없었다.

<a href="https://kccibook.com/thenine/">더나인카지노</a>

18 november 2019 13:48 av https://kccibook.com/coin

https://kccibook.com/coin

이것만큼은 약속할 수 있노라. 그대가 나의 반려가 된다고 해서 왕도에만 머무를 필요는 없다. 원한다면 지금처럼 자유로이 영지를 돌보되 그저 왕성에 그대의 반려가 있음을 잊지 않고 이따금씩이나마 찾아주면 그것으로 족하리라.”

<a href="https://kccibook.com/coin/">코인카지노</a>

18 november 2019 13:48 av https://kccibook.com/yes

https://kccibook.com/yes

단지 함께 하자고 말하고 있었을 뿐이었다.

“만약 제가 이 혼담을 받아들인다면 저는 어떻게 되는 겁니까?”

한참을 고민하다 단도직입적으로 물었다.

“그대가 뭘 그렇게 걱정하는지 나로서는 알 수 없으나

<a href="https://kccibook.com/yes/">예스카지노</a>

18 november 2019 13:46 av https://kccibook.com/first/

https://kccibook.com/first/

왕녀는 이 혼담이 단지 그를 구속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공존을 위해 필연적으로 거쳐야 할 과정이라 말했다.

차라리 탐욕과 아집으로 강압했다면 튀어 오르며 반발했을 것이다. 하지만 이 영리한 아데스덴의 핏줄들은 그렇게 하지 않았다.

<a href="https://kccibook.com/first/">퍼스트카지노</a>

18 november 2019 13:44 av https://kccibook.com/theking/

https://kccibook.com/theking/

왕실은 말 그대로 하나뿐인 왕위 계승자까지 그에게 내어주며 함께 할 것을 권하고 있었다. 제 나름대로 성의를 보인 것이다.

“아데스덴 왕실은 기꺼이 그대의 버팀목이 되어줄 것이며, 방패막이 되어줄 것이다.”

<a href="https://kccibook.com/theking/">더킹카지노</a>

18 november 2019 13:44 av https://kccibook.com/woori

https://kccibook.com/woori

그렇게 생각하면, 지금 왕실이 제안한 혼담은 차라리 합리적인 편이었다. 최소한 불합리하게 강압하고 배척하여 이용만 하려고 하는 것은 아니었으니까.

<a href="https://kccibook.com/woori">우리카지노</a>

18 november 2019 13:41 av https://nock1000.com/thenine/

https://nock1000.com/thenine/

하지만 이제는 새로운 방식이 필요했다. 거래만으로는 서로의 관계를 유지하기에는 드라흔의 이름값이 너무도 무거워져 버렸다.


<a href="https://nock1000.com/thenine/" target="_blank">더나인카지노</a>

18 november 2019 13:39 av https://nock1000.com/cobin

https://nock1000.com/cobin

초인 전력이 왕실에게 완전히 묶여버린 지금의 상황에서 그는 유일하게 스스로의 의지로 거취를 정할 수 있는 인물이었고, 상황에 따라 복잡하게 얽힌 왕국 내 판세를 단숨에 뒤엎어버릴 정도로 강력한 패이기도 했다.

<a href="https://nock1000.com/cobin/" target="_blank">코인카지노</a>

18 november 2019 13:37 av https://nock1000.com/yescasino/

https://nock1000.com/yescasino/

자신은 이방인이었고, 이곳 사람들처럼 충성으로 군주를 섬기는 성질의 사람이 아니었다. 그랬기에 왕실도 주종의 관계로 묶어 헌신을 강요하기보다는 거래라는 이름으로 적절한 대가를 주고받는 식으로 서로를 대해왔다.

<a href="https://nock1000.com/yescasino/" target="_blank">예스카지노</a>

18 november 2019 13:33 av https://nock1000.com/firstcasino

https://nock1000.com/firstcasino

그대는 스스로의 위치가 어떠한지 깨달아야 하느니, 왕실 또한 그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하노라.”

왕녀의 말은 구구절절 전부 옳았다.


<a href="https://nock1000.com/firstcasino/" target="_blank">퍼스트카지노</a>

Postadress:
BK Fjädern - Bågskytte
Rolf Larsson, Grytbacken 3
69135 Karlskoga

Kontakt:
Tel: 0705168352
E-post: This is a mailto 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