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ppa till sidans innehåll

Följ sidan "Gästbok"

Fyll i namn och e-postadress nedan för att följa denna sida. Ett e-postmeddelande kommer då att skickas till dig när något nytt publiceras på sidan.

Gästbok


 Skriv ett nytt inlägg i gästboken
18 november 2019 13:39 av https://nock1000.com/cobin

https://nock1000.com/cobin

초인 전력이 왕실에게 완전히 묶여버린 지금의 상황에서 그는 유일하게 스스로의 의지로 거취를 정할 수 있는 인물이었고, 상황에 따라 복잡하게 얽힌 왕국 내 판세를 단숨에 뒤엎어버릴 정도로 강력한 패이기도 했다.

<a href="https://nock1000.com/cobin/" target="_blank">코인카지노</a>

18 november 2019 13:37 av https://nock1000.com/yescasino/

https://nock1000.com/yescasino/

자신은 이방인이었고, 이곳 사람들처럼 충성으로 군주를 섬기는 성질의 사람이 아니었다. 그랬기에 왕실도 주종의 관계로 묶어 헌신을 강요하기보다는 거래라는 이름으로 적절한 대가를 주고받는 식으로 서로를 대해왔다.

<a href="https://nock1000.com/yescasino/" target="_blank">예스카지노</a>

18 november 2019 13:33 av https://nock1000.com/firstcasino

https://nock1000.com/firstcasino

그대는 스스로의 위치가 어떠한지 깨달아야 하느니, 왕실 또한 그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하노라.”

왕녀의 말은 구구절절 전부 옳았다.


<a href="https://nock1000.com/firstcasino/" target="_blank">퍼스트카지노</a>

18 november 2019 13:32 av https://nock1000.com/thekingcasino

https://nock1000.com/thekingcasino

왕녀는 어릴지언정 필요에 의해서라면 기꺼이 자신의 미래를 희생할 정도의 냉철함이 있었다.

귀족이니 왕족이니 태생이 다른 존재들이라더니, 김선혁은 지금에서야 그 사실을 실감할 수 있었다.

<a href="https://nock1000.com/thekingcasino/" target="_blank">더킹카지노</a>

18 november 2019 13:20 av https://nock1000.com

https://nock1000.com

마치 남 이야기라도 하듯 태연하게 이런저런 말을 주워섬기는 왕녀의 모습은 열의에 차 있었지만, 역설적으로 더욱 차가워 보였다.

<a href="https://nock1000.com/" target="_blank">우리카지노</a>

18 november 2019 13:15 av https://inde1990.net/bbs/content.php?co_id=thenine

https://inde1990.net/bbs/content.php?co_id=thenine

하지만 왕녀는 그와 달랐다. 그녀는 겸허히 상황을 받아들이는 것을 넘어 적극적으로 이 혼담이 성사되어야 하는 이유를 나열하기까지 했다.


<a href="https://inde1990.net/bbs/content.php?co_id=thenine" target="_blank">더나인카지노</a>

18 november 2019 13:13 av https://inde1990.net/bbs/content.php?co_id=yescasino

https://inde1990.net/bbs/content.php?co_id=yescasi

“크게는 그대라는 인재가 왕가와 함께 함을 알려 속 까만 귀족들 중 누군가가 그대로 말미암아 얻을 권세로 왕국을 어지럽히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요, 사적으로는 딸을 가진 아비가 훌륭한 배필을 맞이하기를 바라는 부성의 발로이니라.”


<a href="https://inde1990.net/bbs/content.php?co_id=yescasino" target="_blank">예스카지노</a>

18 november 2019 13:10 av https://inde1990.net/bbs/content.php?co_id=frist

https://inde1990.net/bbs/content.php?co_id=frist

우리 아데스덴 왕실은 그대와의 인연을 소중히 생각하는 바, 그대가 이룩한 눈부신 전공과 명성이 허튼 곳에 이용되지 않기를 바라노라. 그리하여 혹시라도 왕실과 그대가 서로를 경계하고 배척하는 일이 벌어지기를 바라지 않으며, 온전히 그대라는 존재를 포용할 수 있기를 바라노라.”

<a href="https://inde1990.net/bbs/content.php?co_id=frist" target="_blank">퍼스트카지노</a>

18 november 2019 13:06 av https://inde1990.net/bbs/content.php?co_id=coin

https://inde1990.net/bbs/content.php?co_id=coin

쉬지 않고 강박적으로 떠들어대던 김선혁이 뚝, 하고 입을 다물었다.

“폐하께서는 왕국의 새로운 영웅이라고 할 수 있는 그대와 내가 이어지기를 바라고 계시다.”

도대체 뭐라고 대답해야 할까. 김선혁은 이런 상황을 한 번도 상상해보지 못했다. 그래서 좀처럼 대꾸할 말을 찾을 수가 없었다.


<a href="https://inde1990.net/bbs/content.php?co_id=coin" target="_blank">코인카지노</a>

18 november 2019 13:04 av https://inde1990.net/bbs/content.php?co_id=theking

https://inde1990.net/bbs/content.php?co_id=theking

하지만 왕녀는 이 야심한 밤, 대화가 그저 사내의 무용담만으로 끝이 나기를 바라지 않았던 모양이다.

“그래, 폐하를 알현했다지.”

그녀는 기어이 제 스스로 그 거북스러운 이야기를 꺼내고야 말았다.

“아.”

<a href="https://inde1990.net/bbs/content.php?co_id=theking" target="_blank">더킹카지노</a>

Postadress:
BK Fjädern - Bågskytte
Rolf Larsson, Grytbacken 3
69135 Karlskoga

Kontakt:
Tel: 0705168352
E-post: This is a mailto link